1캠퍼스 상인
고등

053-637-8134
2캠퍼스 상인
초·중등

053-637-8133
3캠퍼스 월성
초·중등

053-633-8383
5캠퍼스 수성
초·중·고등

053-759-7879
6캠퍼스 진천
초등

053-637-0008
7캠퍼스 진천
중·고등

053-636-0067
8캠퍼스 상인
과학·국어

053-635-1588

TOP  

행복하게 공부하는 아이 만들기 > 교육정보

본문 바로가기

 


교육정보

행복하게 공부하는 아이 만들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상인관리자 작성일16-04-05 18:04 조회2,721회 댓글0건

본문

 

행복하게 공부하는 아이 만들기

 

 '공부가 재미있느냐 없느냐' 는 오랫동안 이어져 내려온 논란거리입니다. 

공부는 힘들고 고통스러운 게 당연한데 가끔 재미있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수학의 미적분이 재미있다고 말하는 아이도 있으니까요. 아마도 공부 자체가 즐겁다기보다는 공부를 대하는 태도가 다른게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공부는 힘들고 고통스럽습니다. 게임이나 놀이처럼 스릴 넘치는 재미가 있을 수 없습니다. 책을 읽고, 이해하고, 정리하고, 암기하고, 문제를 풀고, 했던 것을 복습하고, 다음에 할 것을 미리 준비하는 이런 일련의 과정들이 재미있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대학에 입학하기까지 12년이라는 긴 시간을 의무감만으로 공부한다면 이보다 더 큰 불행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대학에 가서도 공부해야 하고 또 평생교육시대라서 공부해야만 살아 남는다는 때입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행복하게 공부하는 법을 가르쳐줄 수는 없는 걸까요.

 

공감이 최고의 선물입니다

 공감은 마음을 받아주고 알아주는 것입니다. 공감은 감정적 교류입니다. 정서적 안정감을 가져다줍니다. 아이들은 정서적으로 안정될 때 공부를 잘합니다. 여러 연구 결과들이 있습니다.

 EBS에서 2015년 신년 기획으로 '공부 못 하는 아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방영합니다. 그 내용 중에서 재미있는 실험이 소개됩니다. 아이들은 평소 수학 실력에 따라 두 그룹으로 나눕니다. A그룹은 지난 일주일 동안 짜증나고 , 화가 나고, 힘들거나 억울했던 일 5가지를 적게 합니다. B그룹은 기쁘고, 즐겁고, 행복하고, 기분 좋았던 일 5가지를 적게 합니다. 약 10분 동안 적은 후 시험을 보게 합니다. 결과는 B그룹의 평균점수가 약 5점이 높았습니다. 짧은 10분이 이토록 큰 차이를 만들리라고는 예상하지 못한 결과였습니다. 이 실험은 아이들의 감정이 공부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걸 보여줍니다.

 

 부모님들은 아이들이 공부를 잘하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그 기대가 스트레스가 되면 아이들을 압박하게 되고 아이들의 감정의 뇌도 압박을 받습니다. 감정의 뇌인 변연계는 기억의 뇌인 해마와 동기부여의 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되어 공부의 동기를 떨어뜨리고 공부도 못하게 됩니다. 정리하면 부모님이 공감이나 격려 등으로 감정의 뇌를 활성화 시켜주지 못할 거면 가만있는게 아이들의 공부를 도와주는 것입니다. 공감만으로 평균 5점을 올릴 수 있다면 당장 해야 하지 않을까요.

 

부모가 먼저 행복해야 합니다.

서울대 최인철 교수의 강의 중에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미국에 있는 두 명의 학자가 한 지역 공동체 사람들의 소셜 네트워크를 분석합니다. 이 연구로 밝혀낸 게 뭐냐. 내 친구가 행복하게 되면 내가 행복해질 가능성이 약 15% 증가한다. 내 친구의 친구의 친구가 행복하게 되면 내가 행복해질 가능성이 약 6% 증가한다. 네 단계쯤 가면 그때야 영향력이 없어진다고 얘기를 합니다. 그만큼 우리 주변에 누가 있느냐가 중요하다는 겁니다."

 

 부모가 행복하면 아이들도 행복할 가능성이 15% 증가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사람을 꼽는다면 당연히 부모일 것입니다. 아이들은 부모의 뒷모습을 보고 자랍니다. 부모가 행복하게 자기 일을 한다면 그 영향을 아이들이 받겠지요. 하는 일이 무엇이냐와 관계없이 그 일을 즐겁게 하는 것입니다. 그러면 아이들도 자기 일을 즐겁게 할 수 있는 태도를 배우게 됩니다. 부모님이 아이들에게 행복을 전염시켰으면 좋겠습니다.

 

자발성을 되돌려 주어야 합니다.

부모님들의 자녀를 향한 한 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우리 아이가 ' 알아서 스스로 공부를 잘 하는 아이'가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가장 많이 하는 질문도 어떡하면 그런 아이를 만들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답을 드린다면 '공부의 선택권'을 아이게 주라는 것입니다. 자발성을 키워줘야 한다는 겁니다. 자기주도학습은 바로 이 자발성으로부터 시작됩니다.

 

 아이들이 학교 공부를 싫어하는 이유는 단순합니다. '입에 소방호스를 물리고 물을 쏟아 붓듯' 교육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교육방식은 비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학습 동기마저 없애버립니다. 학생들이 실패보다는 성공을 경험하게 하고, 스스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면서 공부의 즐거움을 얻을 수 있게 해야 하는데 말입니다. 스스로 선택하는 공부가 어려움을 이겨내는 힘을 갖게 합니다.

 

 공부가 진짜 재미있느냐의 문제는 앞으로도 지속될 논란거리임이 분명합니다. 그럼에도 우리 아이만은 '공부하는 것이 행복하다'는 말을 했으면 하고 바랄 것입니다. 그렇다면 오늘부터 실천해봤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을 읽어주는 것입니다. 부모님이 먼저 행복해지는 것입니다. 자발성을 되돌려주는 것입니다. 행복하게 공부하는 우리 아이, 생각만 해도 행복하지 않으세요?

 

 

아이들에게 공감은

있으면 좋은 것이 아니라

없으면 죽는 것이다

-하인즈코헛

 

                                                    <출저> : 다음 세대를 살리는 부모-김정학,임영숙,이정호 지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학원소개|캠퍼스안내|상담신청|개인정보처리방침|사이트맵 TOP  
본원 : 대구광역시 달서구 상인동 190-10 2,3층     |     TEL : 053-637-8133     |     FAX : 053-637-7708
상호 : 한상철주식회사     |     대표 : 김미순     |     사업자등록번호 : 514-81-69225
Copyright ⓒ 한상철주식회사, ALL RIGHT RESERVED.